[미국에서 스타트업 하기 (25)] 스타트업과 MBA (2)

안녕하세요? 에이프릴이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MBA 하러 떠납니다”라고 갑작스럽게 인사드린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10개월이 지났고, 졸업까지는 약 10주, 마지막 쿼터만 남겨놓고 있습니다.

“MBA와 스타트업”은 점점 더 흥미로운 주제가 되고 있는 듯 합니다. MBA 프리미엄이 사라졌다는 논의는 물론, 무용론까지 나오고 있는 한편, 비즈니스 스쿨들은 앞다투어 창업 프로그램을 활성화시키고 있고, 학교가 제공하는 창업 관련 과목들은 예비 MBA들 사이에서 인기가 하늘을 찌릅니다. 비율상 가장 많은 창업자를 배출하는 스탠포드 MBA의 경우 2013년 졸업생의 18%가 스타트업에 뛰어들었다고 하는데 이는 닷컴 붐이던 90년대 말 12%를 훨씬 웃도는 수치입니다.

저는 채팅캣이라는 스타트업을 키워나가던 지난 여름 오랜 고민끝에 MBA를 결정했습니다. 10개월이 지난 후, 에이프릴이 생각하는 MBA의 ROI는 어떨까요?

 

MBA가 내게 준 것 (1) 비즈니스 커뮤니케이션과 자신감

지난 글에도 썼지만, 미국에서 기획자, 마케터로 스타트업을 하면서 저는 채워지지 않는 갈증이 있었습니다. 종종 외국인이라는 사실(제한적인 네트워크)이 저를 주눅들게 했고, 커뮤니케이션 장벽(영어, 문화)에 부딪치곤 했습니다. 이것은 “사실(fact)”이라기보다는 심리적인 족쇄였는데, 한국에서 사람들을 만나고, 소통하는 것이 저의 “강점”인 반면 미국에서는 “핸디캡”이다 보니, 아는 사람도 없고, 내세울 것도 없는 타지에서 무기력하게 느껴진 것이죠. 때문에 종종 스타트업과 미국생활 중 택일 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를 고민했습니다.

이런 제게 MBA는 문제 해결의 열쇠처럼 보였습니다. 그리고 10개월이 지난 지금 저는 200% 만족합니다.

가장 큰 수확은 세계 곳곳에서 모인 학생들과 다양한 비즈니스의 주제에 대해 수없이 논쟁하고 학습하면서 이제는 어떤 주제에 대해서도 자신있게 나의 생각을 표현할 수 있게 된 점입니다. 영어로 글을 쓰는 것, 읽는 것 모두 두 배 이상 빨라졌으니 세상 돌아가는 것을 두 배 빨리 접할 수 있게 된 것도 큰 소득입니다.

또한, 각종 클럽에서 리더십 포지션을 맡아 활동하면서 다양한 국적, 직위의 사람들을 만날 기회가 있었고, 더이상 외국인임을 핑계삼지 않고 자신있게 질문하고 생각을 표현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실리콘밸리의 VC 투자를 받기 위해서는 이들의 언어로 이야기 할 수 있어야 한다고 합니다. 이는 단순 영어 능력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비즈니스 언어와 문화에 대한 이해, 믿음을 주는 자신감과 태도를 포함합니다. 앞으로 가야할 길이 멀지만 MBA는 제게 이러한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훈련시킬 수 있는 최상의 기회를 제공했다고 생각합니다.

 

MBA가 내게 준 것 (2) 브랜드와 네트워크

사업의 성패에 있어 “누구를 아는가?”는 미국이나 한국이나 매우 중요합니다. 이것은 미국에 연고가 없는 제가 MBA를 결정한 가장 중요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제가 수학 중인 Kellogg는 올해 처음으로 부동산 재벌 Sam Zell의 기부를 받아 학생 창업자를 지원하는 Zell Scholars 프로그램을 런칭했습니다. 저는 운이 좋게도 아홉 명 중 한 명으로 선발되었는데, 지난 겨울에는 스타트업 업계의 대부인 스티브 블랭크(Steve Blank)의 실리콘밸리 자택에 초대되는 행운(아래 사진)을 얻었습니다. 학교에는 Zell Scholar를 담당하는 현직 VC 두 분의 교수님이 계시고, 유명 액셀레이터 프로그램의 대표, 성공한 선배 창업자들이 수업을 진행합니다. 이러한 경험은 MBA가 아니었다면 꿈꾸지 못할 기회였다고 생각합니다.

MBA로 인한 네트워크 덕에 그동안 외국인인 제게 불가능한 것처럼 느껴진 일들이 쉽게 성사되는 경험을 하고 생각지도 못한 기회들이 생기기도 합니다. 이는 향후 글로벌 비즈니스를 위한 큰 밑천이라고 생각합니다.

Kellogg Zell Scholar with Steve Blank

 

MBA가 내게 준 것 (3) “다르다”가 강점이 되는 경험

MBA에는 다양한 배경을 가진 친구들이 많이 있습니다. 의사, 변호사 출신은 흔한 편이고, 카톨릭 교회 신부, 전직 올림픽 금메달리스트까지 다양합니다. 그러다보니 각자가 가진 관심이나 지식, 열정이 다른데 이러한 다양성이 MBA의 경험(수업, 활동)을 풍요롭고 가치있게 합니다.

하나의 목표, 동질성을 강조하는 문화에서 자란 제가 “남과 다르다”가 오히려 저의 큰 강점이 되고 존재의 이유가 되는 경험을 수없이 하면서, 글로벌 무대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내가 가진 다름, 독창성에 초점을 맞춰야한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여자이고, 외국인이고, 남들과 조금 다른 커리어를 가지고 있고, 남들이 가지 않는 길을 가고 있다는 사실이 오히려 기회로 작용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한 것은 MBA의 또 다른 수확입니다.

 

마무리

MBA 투자의 ROI는 길게  봐야 합니다. 어떤 사람에게는 1-2억이 큰 돈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습니다. 제겐 1억원이 부채로 남았지만, 내가 평생 하고 싶은 일을 더 잘하기 위한 투자라고 생각했고, 앞으로 10년, 20년 동안 갚아가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결국은 내가 얻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에 따라 ROI는 다르게 계산할 수 있습니다. MBA를 “실패의 레서피(The founder’s recipe for failure)”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고, “유니콘의 1/3이 MBA출신이다”라고 치켜세우기도 합니다. 어차피 모든 팀은 특수한 상황을 가지고 있으니 “나의 선택”을 하면 됩니다.

채팅캣 비즈니스의 위험을 감수하면서 MBA를 선택한 것이 옳은 선택이었는지 아닌지는 지금 모릅니다. 나의 선택이 옳은 선택이 되도록 만드는 것이 제가 앞으로 해야할 몫이죠. 어차피 스타트업을 하겠다는 것 자체가 ROI를 따진 결과는 아니니까요.

About April

aprkim.com (English & 한글) secrettattoo.blog.me (한글) @aprkim

3 comments

  1. Park jin kuk Pbear

    안녕하세요 박진국이라고 합니다.

    블로그 글을 보고 열린마음의 comunnicationable person 이 아니실까해서 글을 쓰게되었습니다.

    저는 철학과 공학분야에 천재입니다.한국에선 17년간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머이지 주로 1인기업으로 일해왔습니다.

    연세대 철학과를 졸업했고, 23살때 창업을했고, 25살때부터 병역특례로 입사해서, 한국최초로 북미시장에서 밀리언셀러를 달성한 XBox게임 kingdom under fire the crusuader에서 3D FX프로그래머로 일했습니다.

    그이후 3D 엔진회사를 세워서 현재까지 약 30여가지 프로젝트를해왔습니다. 저의 재능은 단순히 3D엔진을 제작하고 전분야의 그래픽 소프트웨어와 게임분야에 참여했다는것 뿐만아니라, 기존의 문제가되는 대형 online 게임의 문제를 고칠수 있고 실제로 8회이상 고쳐냈다는 점에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더이상 비지니스가 불가능하고, 또 아무리 게임쪽이나 소프트웨어 쪽을 잘해도 개개인의 human value 에대해서 명확하게 평가해 주지않는다고 판단되어서 미국에서 사업을 주로 하려고하고 있습니다.

    다른사람과는 다르게 공학전반 적인 분야가 저에게는 무척 쉬운거라서 2-3년전부터 발명가로 주직업을 바꾸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약 200-500개정도 발명품을 만들었는데, 순차적으로 가장 상품화하기 쉽고 반응이 좋은것부터 진행하려고합니다.

    올해할것은 태양과 바람으로 가는 전기 자전거, 40여가지 기능이 있는 드라이버, 차/집/배/태양/풍력 발전기들 혼합한 ARK시스템입니다.

    만드는거 자체는 저한테는 간단한데 문제는 보호입니다.

    한국에서는 아무리 제품이 좋아도, 중간에 임원들이나 시스템이 좋지못해서 벤쳐기업이 전부망하는걸 자주봤었습니다.

    제 3D소프트웨어 엔진도 일부의 기능은 대단히 좋지만, 한국에서는 믿을만한 사람을 제가 못구한데다가, 문화 자체가 신용및 상법적인 처벌이 적어서 사업적으로 실패했습니다.-게다가 게임 산업이 PC에서 모바일로 넘어가고 제가 건강도 너무 안좋아져서 당분간은 안하려고합니다.
    ———————————————-

    미국에서 사업을 하려는 이유는 한국이 지겹도록 싫고, 페널티 자체가 상당하기 때문에 제 권익을 보장받을수있지않을까 하는 기대가 가장큽니다.

    3D엔진의 경우에는 복사해서 가져가도 제가 기술지원을 안해주면 작동에 문제가있어서 저작권에 대해서는 크게 염려할바가 없엇지만.

    태양력과 바람으로 가는 자전거라던가, 40가지 기능이 있는 드라이버라던가 하는것은 특허권을 다른쪽에서 주장해서 재판으로 저자체를 흔들어서 일을 못하게 해버릴수가 있기때문에 심히 걱정되는 상황입니다.

    한국에서 3D엔진 때문에 재판을 했을때 1년간 일도못하고 1인기업형태였기 때문에 경제적으로 치명적인 타격을 입었습니다. 재판에서 증명을 하였지만 판사의 무능/부패로 재판도 이기지 못해서 감정적으로도 큰 상처/치욕?을 얻었습니다.

    ————————————————

    문제는 과연 한국국적의 사람이 미국에서 특허를 낸다고 할때 혹은 투자를 받는다고 할때 얼마나 제대로 법적인 보호를 받을수있을 것인가? 이게 관건인데요.

    이부분에 대해서 조언을 좀 받고 싶습니다.

    저는 소프트웨어쪽만 아니라, 차량, 재료공학, 전기 전자 각분야에 대해서 해박한 지식을 보유하고 있습니다.만약에 도움이 필요하시다면 아무런댓가 없이 성심성의 껏 조언과 도움을 드릴수가 있습니다.

    겸손하게 글을 안써서 거부감이 드실수있겠지만, 빙빙돌리는게 커뮤니케이션의 혼란만 초래한다고 생각하기때문에 이렇게 정확하게 쓰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홈페이지는 지금 제가 건강이 극도로 안좋고 또 서버 옮기는 중이라서 링크가 안됩니다.

    메일 주소를 남길테니 조언을 주실수잇거나 아니면 해당분야에서 도움이 필요하시다면 꼭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 aprkim@gmail.com으로 메일 주세요. 또한 위의 메시지가 public에 안보이길 원하시면 알려주세요. 질문에 대해서는 제가 현재 가진 답이 없고 주위에 좀 물어볼께요. 🙂

      • 아 오랜 시간이 지났네요… 네 퍼블릭에 안보이는게 좋다는걸 깨쳤습니다.

        퍼블릭에 안보이게 해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 하도 찟고빻고 전후사정없이 무조건 욕해서…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